02.445.9600

위례롯데캐슬공인

유귀순

02-445-9600/010-9015-8744

학암동전문중개업소

학암동

좌측SMS

  • 0 / 80자
  • --

좌측 QR

좌측 바로가기

내용시작

> 부동산뉴스 > 전체뉴스

전체뉴스

강북도 40% 뛰었는데…집값 11%만 올랐다는 통계의 진실

중앙일보조인스랜드입력 2019.11.28

서울에 사는 40대 직장인 김모씨는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기 직전인 2017년 4월 서울 서대문구 가재울뉴타운 전용 84㎡로 이사하기 위해 아파트를 알아봤다. 매수를 생각하다 당선 가능성이 큰 문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집값이 오르지 않을 것으로 보고 전세를 구했다. 
 
당시 알아본 실거래가가 6억3000만~7억원이었다. 최근 9억7500만원까지 거래됐다. 그 사이 40~50% 뛰었다.  
  
김씨는 “정부가 집값이 10% 정도만 오르고 안정됐다고 하는데 말이 되느냐”고 말했다.  
  
외지인 서울 아파트 매입 역대 최고  
 

▲ 내년 초 준공을 앞둔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바라매SK뷰 아파트.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2017년 5월 7억원선에 분양한 전용 84㎡ 분양권이 지난 9월 12억원까지 거래됐다.


김씨보다 더 싼 아파트 전세를 알아보던 박모씨도 같은 마음이다. 박씨는 집값이 저렴한 노원구 상계동에서 전용 84㎡를 알아봤다. 2017년 3월 4억7800만원에 거래된 아파트가 지난 8월 7억6500만원으로 3억원가량 올랐다. 노원구는 이번 정부 들어 많이 오르지 않은 지역이다.
  
정부가 '집값 안정'을 강조하며 내세우는 주택시장 통계가 착시 논란을 낳고 있다. 정부가 보여주는 면만 보여주고 현실성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문 정부가 들어선 지 한달여만인 2017년 6월 말 “집은 돈이 아니다"며 다주택자를 겨냥한 취임사를 했다.
  
통계청이 '2018년 주택소유통계'를 발표한 지난 19일, 국토부는 “2018년 주택소유통계에 의하면 정부의 투기수요 근절 노력에 따라 2018년에 통계 작성 이래 처음으로 서울 다주택 가구 수가 줄고 비중이 감소했다”는 보도설명자료를 냈다.   
  
서울뿐 아니라

▲ [자료 국토부]

▲ [자료 한국감정원 국민은행]

..[원문보기]

 

내용끝

오늘본매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