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445.9600

위례롯데캐슬공인

유귀순

02-445-9600/010-9015-8744

학암동전문중개업소

학암동

좌측SMS

  • 0 / 80자
  • --

좌측 QR

좌측 바로가기

내용시작

> 부동산뉴스 > 전체뉴스

전체뉴스

국토부는 오늘도 ‘김부선’만 바라본다

중앙일보조인스랜드입력 2019.11.26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 경영관리본부장을 지낸 박광규씨는 정년퇴임 후인 지난 2018년 4월 거주하고 있는 경기도 광명의 R아파트 동대표로 나섰다. “시설관리 전문가이니 아파트 관리업무를 살펴봐 달라”는 주변의 부탁에 “재능기부하는 가벼운 마음”으로 2년 임기의 입주자대표회의에 발을 담갔다. 스스로 지옥 불구덩이에 뛰어들었다는 걸 깨닫기까지는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 

총무이사로 활동하며 감사와 손발을 맞춰 과거 2년 동안 부당 청구된 경비인건비 3200만 원을 환수하고, 위조 서류로 과다 청구된 소독 비용 300만 원을 압류하고, 시공사에 입주 5년 차 무렵 발생한 시설하자 비용을 청구하는 등 활동한 지 채 1년이 되지 않아 1억 원에 가까운 비용을 절감해 그중 일부는 이미 주민에 돌려주기까지 했지만 돌아온 건 동대표 해임이라는 불명예와 속병뿐이었다. 대다수 주민들의 무관심 속에 아파트 관리를 둘러싼 전·현직 동대표들 간의 갈등으로 해임과 보복 해임이 이어지는 판에 박힌 ‘아파트 개싸움’ 스토리의 주인공이 된 것이다. 
  

▲ 2000여 세대가 사는 경기도 광명의 R아파트 단지. 지난 2018년 동대표로 뽑힌 박광규씨가 총무이사를 맡아 관리 내역을 살펴봤더니 관리비가 줄줄 새고 있었다. 소독업체는 하지도 않은 소독을 했다고 서류까지 위조했지만 아무 관리 감독 없이 돈이 나갔다.

 
비리 의혹에 누군가 투명한 아파트를 만들겠다고 나섰다가 아파트는 오히려 무법천지가 되고 주민 간 갈등만 심화하는 사례는 비단 R아파트뿐 아니라 전국 곳곳에서 하루가 멀다하고 연일 벌어진다. 주민들은 “꾼들끼리의 다툼”으로 치부하지만 실은 내 주머니 털리는 걸 알면서도 눈을 감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기껏해야 1년에 몇만 원 되겠느냐”며 애써 못 본척하지만 전국을 합치면 어마어마한 수준이다.
  

▲ 공란으로 남겨진 회장 결제란.


서울과 경기 등 각 지자체가 앞다퉈 아파트 비리를 근절하겠다고 나서고, 국토부는 ‘공동주택 관리비리 신고센터’까지 설치한 이유다. 그런데도 대한민국 아파트는 지난 2014년 배우 김부선이 ‘난방열사’를 자처

▲ 적법한 절차를 거쳐 관리회사 등에 비용을 청구하려 했지만 회장이 거부했고, 그는 결국 해임됐다.

▲ 그래픽=최종윤 yanjj@joongang.co.kr

..[원문보기]

 

내용끝

오늘본매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