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445.9600

위례롯데캐슬공인

유귀순

02-445-9600/010-9015-8744

학암동전문중개업소

학암동

좌측SMS

  • 0 / 80자
  • --

좌측 QR

좌측 바로가기

내용시작

> 부동산뉴스 > 전체뉴스

전체뉴스

집값 올라도 분양가상한제 피했다, 천운 누린 고위공직자 누구

중앙일보조인스랜드입력 2019.11.12

"목동은요."
지난 6일 국토교통부가 분양가상한제 적용 지역을 발표한 후 나온 반응들을 네 글자로 줄이자면 이렇게 됩니다. 이를테면 길동도 지정됐는데 목동은 왜 빠졌냐는 겁니다. 
목동, 흑석동, 마포(아현 외), 과천. 재건축·재개발을 바라보는 아파트가 있고, 집값이 많이 올랐는데, 분양가상한제는 피한 곳들입니다.

분양가상한제 적용 안 된 지역에 30년 이상 된 아파트를 소유한 고위공직자 전원을 공개합니다. (1급 이상 공직자. 모든 자료 출처는 대한민국 관보의 고위공직자 재산공개)
  
장관에 의원 5명, 목동신시가지 아파트
 
서울 양천구 목동·신정동의 목동신시가지 아파트는 1985~1988년 지어졌다. 5·6·9·13단지가 안전진단을 진행 중이다.


단지도 세대도 많다보니 다수의 고위공직자가 보유했다. 
행정부 1급 이상만 6명이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부터 이병구 국가보훈처 차장, 노규덕 국가안보실 안보전략비서관, 임찬우 총리실 국정운영실장과 행정부 산하기관의 정남준(공무원 연금공단 이사장), 박석진(한국수력원자력 상임감사) 등이다. 
  
국회의원도 5명 있다. 자유한국당의 김승희·홍일표 의원,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의원, 민주평화당 황주홍 의원 등 4명이 아파트를 보유했다.
박성중(자유한국당) 의원은 아파트 단지 안에 있는 유치원 건물 지분을 보유했다. 본인·배우자·장녀 지분의 신고가액이 39억7600만원이다. 
  
지방 고위직도 눈에 띈다. 김소양·문영민 서울시의원은 그렇다 치자. 신동헌(경기 광주시), 김정섭(충남 공주시), 이희진(경북 영덕군) 등 몸은 지역에 있으나 재산은 목동에 묻어둔 시장·군수들이다. 지역 경제 걱정에 시름이 깊다가도 서울의 내 집값 뛰는 것을 보면
..[원문보기]

 

내용끝

오늘본매물